‘야경꾼일지’ 정일우,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흑백 스틸 공개

MBC '야경꾼일지'

MBC ‘야경꾼일지’

첫 방송을 하루 앞둔 ‘야경꾼 일지’ 정일우의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흑백 스틸이 공개돼 화제다.

조선시대 퇴마사 ‘야경꾼’이라는 색다른 소재로 올 여름을 강타할 최고의 기대작 MBC새 월화특별기획 ‘야경꾼 일지’(연출 이주환, 극본 유동윤·방지영, 제작 래몽래인)의 흑백 스틸을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정일우의 흑백 스틸로 새로운 판타지 사극의 문을 열 드라마 ‘야경꾼 일지’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흑백의 스틸은 마치 박진감 넘치는 영화 속 한 장면을 보는 듯한 강렬한 느낌이 압권이다. 정일우는 아수라장이 된 듯, 혼란에 빠져 황급히 도망치는 사람들 속 급박한 상황을 생생히 표현해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더불어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한 눈빛에 흑백사진이 자아내는 묵직한 무게감과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로 분위기를 압도하는 정일우의 모습이 담긴 사진까지 더해져 보는 이의 마음을 더욱 설레게 한다.

정일우는 ‘야경꾼 일지’에서 어린 시절의 상처를 ‘불량왕자’라는 별명 아래 감추고 살아가지만 ‘야경꾼’이 되어 귀신으로부터 백성들을 구하고 적통왕자로 성장해 가는 조선 유일의 퇴마왕자 ‘이린’역을 맡아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스타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