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퀴즈’ 류덕환 “유독 애착 남고 여운 많이 남는다” 아쉬운 종영소감

OCN '신의퀴즈4' 단체사진

OCN ‘신의퀴즈4’ 단체사진

최종화를 앞두고 있는 케이블TV OCN ‘신의 퀴즈4’ 주인공들이 아쉬운 종영소감을 전했다.

‘신의 퀴즈4’의 히어로 류덕환(한진우 역)은 “제작진, 스태프, 동료배우 누구도 느끼지 못했겠지만 이번 시즌은 유독 애착이 많이 갔고 여운이 많이 남았다. 그래서 마지막 촬영 땐 다른 때와 다르게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류덕환은 “회차를 거듭할수록 익숙해지기 보다 더욱 새로운 시각으로 작품을 보려고 노력했고 감독님을 비롯한 작가님 그리고 함께한 동료들 덕분에 촬영이 순조롭게 이뤄져 좋은 결과로 무사히 작품을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류덕환은 이어 “누구 하나 힘든 내색 없이 즐겁게 웃으며 기분 좋은 촬영현장 분위기를 만들어주어 다시 한번 감사했다고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시즌 4로 다시 돌아온 한진우의 영원한 파트너 강경희 역의 윤주희는 “지난 시즌보다 업그레이드 된 경희의 모습을 표현하는데 집중했고, 모든 사건마다 깨닫고 느꼈던 점들을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전달하려 노력했다. 시즌이 지날수록 애착이 가는 건 당연하지만 이번 시즌4는 더 진하게 기억에 남는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주희는 또 “첫 촬영 날 찍었던 장면들이 기억에 남는다. 특히 진우가 누워있을 때 손발톱을 깎아주고 닦아주며 보살폈던 장면과, 진우가 깨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에 달려갔던 촬영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회상했다.

시즌 4에 새롭게 합류한 이동해(한시우 역)는 “매 시즌 관심 있게 봐오던 신의 퀴즈에 직접 출연하게 돼 정말 좋았다. 짧은 시간이지만 많이 정들었던 신의 퀴즈 배우분들 및 스태프분들과 헤어지게 돼 많이 아쉽다. 비록 한시우는 죽었지만 앞으로도 신의퀴즈는 영원했으면 좋겠다”고 특별한 소감을 밝혔다.

‘신의 퀴즈4’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줬던 김재경(임태경 역)은 “아칙 촬영을 다 마쳤다는 게 실감나지 않아서 내일이라도 촬영장에 가야 할 것 같은 기분이다.정말 많은 걸 배우고 느낄 수 있던 4개월이었다. 정말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참 행복했고, 아무래도 나는 참 복 받은 사람인 것 같다”고 전했다.

3일 밤 11시에 방송하는 OCN ‘신의 퀴즈4’ 최종화 ‘굿바이 뫼비우스 2부’에서는 여고생 성폭행 사건, 불법 폐기물 유기 사건 그리고 한시우 연구원 납치 사건이 모두 서한 케미컬 서상우 회장(최철호 분)이 꾸민 일이라는 사실이 드러나 수사팀이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이에 천재 외과 의사 한진우는 더 이상 검찰과 경찰을 믿을 수 없다고 판단, 스스로 이 비극을 끝내기로 마음먹는다.

이처럼 과연 한진우가 모든 비극을 매듭지을 수 있을 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