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임지호 어린시절 고백에 눈물 펑펑

SBS '식사하셨어요'

SBS ‘식사하셨어요’

배우 송선미가 요리연구가 임지호의 어린시절 이야기 고백에 눈물을 보였다.

3일 오전 방송된 SBS ‘잘 먹고 잘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에 출연한 송선미는 임지호, 이영자와 함께 경상남도 하동의 작은 마을로 여행을 떠났다. 이날 송선미는 임지호가 차려준 음식들을 맛본 후 “언제부터 요리를 시작했냐”고 물었다. 이에 임지호는 어린 시절 사연에 대해 들려주었다.

임지호는 “열두 살 때 집을 나와 떠돌이 생활을 시작했다”며 “집을 나와 의식주를 해결하는 게 식당이 제일 빨랐다. 심부름꾼부터 시작했다. 그래서 떠돌이 생활을 시작한 게 지금까지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또래 아이들이 가방을 들고 공부하러 다니는데 난 밥을 얻어먹으러 다녀야 했다. 그게 부러워서 겨울에도 바닷물에 뛰어들어서 한참 담그고 있다 나왔다”고 전했다.

임지호의 고백에 송선미는 잠시 자리를 뜬 후 눈물을 보였다. 송선미는 “어린 임지호 선생님이 보이는 것 같다. 저렇게 무뚝뚝하게 말을 해도 굉장히 많은 걸 이겨내고 견뎌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