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말고 결혼’ 연우진 한그루, 김영옥에 결혼 사기극 들통

tvN '연애 말고 결혼' 방송 화면 캡처

tvN ‘연애 말고 결혼’ 방송 화면 캡처

연우진-한그루의 결혼 사기극이 들통났다.

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연애 말고 결혼’에서는 공기태(연우진) 집을 찾아가 하고 싶은 말을 다하는 주장미(한그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주장미는 가짜 행복을 유지하기 위해 애쓰던 공기태 어머니 신봉향(김해숙)에게 쓰디쓴 조언을 했다. 주장미는 “어머니 솔직해지세요. 이 결혼이 너무 아팠다고. 그래서 기태에게만은 완벽한 결혼을 물려주려고 집착했던 것이라고. 하지만 어머니 아세요? 기태 씨가 행복해지려면 어머니부터 행복해져야 한다는 것을. 모두를 속이는 행복 말고 진짜 행복해져야 한다는 것을”이라 했고, 이에 신봉향은 눈물을 흘렸다.

이후 주장미는 밖으로 나와 공기태와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주장미는 “이제 진짜 마지막이네. 너도 이제 네 마음속에 있는 것들 꺼내놓고 살아라. 내가 이제 옆에 있어줄 수 없겠지만”이라고 말했다.

이에 공기태는 “이렇게라도 네 옆에 있고 싶었다”고 하며 주장미를 끌어안았다. 깜짝 놀란 주장미는 “드디어 우리의 파란만장한 결혼 사기극이 막을 내리는구나”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하지만 노점순(김영옥)이 주장미와 공기태의 대화를 들었고, 진실을 들킨 두 사람이 소스라치게 놀라며 앞으로의 전개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tvN ‘연애 말고 결혼’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