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김상호, 이서진에 주먹질…“왜 이혼소송을 돕느냐”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참 좋은 시절’ 김상호가 이서진에게 주먹을 날렸다.

2일 오후 방송된 KBS2 ‘참 좋은 시절’에서는 강동석(이서진)이 모친 장소심(윤여정)의 이혼소송을 돕기로 한 뒤부터 엉망진창이 된 강씨 일가의 모습의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카 강동석을 향한 가족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 강동탁(류승수)은 아침을 먹는 강동석에게 “아버지랑 형님은 충격 받아 잠 한숨 못 잤는데 밥이 들어가냐”며 수저를 빼앗았다.

이어 삼촌 강쌍식(김상호)은 주먹까지 날렸다. 이에 강동석이 “삼촌들이 어머니 이혼 말리는 게 누구를 위해서냐”고 반문하자 강쌍호(김광규)는 “그동안 고생하신만큼 이제 효도 받고 사시라는 거다”고 응수했다.

하지만 강동석이 이에 굴하지 않고 “정말 어머님을 위한 거라면 나도 어머니 이혼 막는다”고 맞서자 강쌍호는 “형수님을 위한 거다”고 대꾸했지만, 쌍식은 충격을 받은 듯 말을 잇지 못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