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과 함께’ 박준금 지상렬, 수중키스 성공…‘몰입도 최고’

JTBC '님과 함께' 방송 화면 캡처

JTBC ‘님과 함께’ 방송 화면 캡처

박준금-지상렬 커플이 수중키스에 성공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에서 박준금-지상렬 커플은 대부도 휴가를 떠나 물놀이를 즐겼다.

이날 방송에서 지상렬은 박준금을 안고 수영장에 들어갔다. 박준금은 지상렬이 자신을 물에 던질까 두려운 마음에 지상렬을 꼭 껴안았다. 이에 지상렬은 “이 여자 끈적끈적하네. 왜 이래”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지상렬은 넘어지는 척하면서 박준금을 물에 빠뜨렸고, 물에 젖은 박준금의 몸매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를 본 지상렬은 “볼륨감이 비너스인 줄 알았다”며 감탄했고, 박준금은 민망한 웃음을 지었다.

또 지상렬은 평소 자신의 꿈이었던 수중키스를 제안했고, 박준금은 이를 수락했다. 두 사람은 수중키스에 계속 실패했지만, 세 번째 도전에서 마침내 입을 맞추며 성공했다. 로맨틱한 수중키스를 연출한 두 사람은 물에서 나온 후 눈을 못 마주치며 부끄러워해 눈길을 끌었다.

지상렬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수중이라 입술이 데워져 있더라. 재밌었다. 처음이라 신기하기도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JTBC ‘님과 함께’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