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홍석천, 남다른 아이 사랑 고백…“나도 내 아이가 있으면 좋겠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

홍석천이 아이를 가지고픈 속내를 털어놨다.

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톱 게이’ 홍석천이 출연, 데뷔부터 현재까지의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석천은 아이를 사랑스런 눈으로 바라봤다. 그는 “나이가 조금씩 드니까 욕심이 생긴다. 나도 내 아이가 있었으면 참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그는 “요즘 TV 프로그램에서 아이를 데리고 하는 프로그램들을 보면 마냥 부럽다. 그들이 내가 가질 수 없는 어떤 큰 행복을 누리고 있다는 생각에 한없이 바라본다”고 덧붙여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