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 중국 예능 ‘여신의 패션’ 합류 확정…‘패션 한류’ 노린다

중국 예능프로그램 '여신의 패션' 스틸 속 나나

중국 예능프로그램 ‘여신의 패션’ 스틸 속 나나

그룹 애프터스쿨 나나가 중국 예능프로그램 ‘여신의 패션(여신적신의, 女神的新衣, Muse Dress, 이하 여신의 패션)’에 합류를 확정했다.

‘여신의 패션’은 6명의 스타와 디자이너가 팀을 이뤄 매회 미션을 받고 경쟁하는 패션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중국의 예능 프로그램의 레귤러로 한국인이 출연 하는 것은 나나가 최초이며, 나나의 합류 소식이 전해지면서 ‘여신의 패션’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나나는 국내에서 패션정보 프로그램의 MC를 맡은 바 있으며 SBS ‘룸메이트’를 통해서는 밝고 패셔너블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나나의 패셔니스타로서의 면모가 중국에서 인정 받으며 중국의 기업들에 러브콜이 잇따르고 있다는 후문.

‘여신의 패션’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패셔니스타인 나나를 포함해 중국 내 최고 스타로 손꼽히는 가정문(자징원, 賈靜雯, Jia Jing Wen), 상문첩(상원지에, 雯), 협선(예쉬안, 璇), 장형여(장신위, 馨予, Viann), 막소기(모샤오치, 莫小棋, Mo Xiaoqi) 등 총 6명의 스타가 함께해 서바이벌 경쟁을 벌인다.

지난주 중국 상해에서 첫 회 촬영을 마친 ‘여신의 패션’은 첫 회 스페셜 게스트로 배우 한경(韓庚)과 중국 모델인 임지령(린즈링, 林志玲, Lin Chi ling)이 게스트로 함께 했으며, 앞으로도 세계적인 스타들이 게스트로 함께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 녹화에서 나나는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으며, 패셔니스타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고 알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신의 패션’ 관계자는 “세련되고 도시적인 이미지를 가진 나나가 중국 내에서 새로운 패션의 한류를 이끌어 나갈 수 있는 스타가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플레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