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유희열, 스마트 본능으로 꽃청춘 리더

꽃보다 청춘

꽃보다 청춘

‘꽃보다 청춘’ 유희열이 꼼꼼함을 보였다.

1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에서는 페루 여행을 떠나는 유희열, 윤상, 이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희열, 윤상, 이적은 갑작스런 페루 여행에 당황했다. 하지만 그들은 당황함을 뒤로한 채 여행 계획에 몰두했다.

오랜 비행 시간 동안 세 사람은 아이들 학교 이야기, 지인 이야기, 인생 이야기 등을 나누며 수다 삼매경에 빠졌다. 이후 취침 시간에도 유희열은 책을 읽는 모습을 보였다.

유희열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나는 꼼꼼한 스타일이다. 의외로 준비도 좀 많이 하고 정보도 좀 많이 찾아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희열은 “남자와 여행한 적은 한번도 없어서 그렇다. 늘 이성과 함께 했다”고 능청스럽게 말했다.

하지만 유희열은 책을 계속 읽고 멤버들에게 여행 주의점 등을 숙지하게 하고 꼼꼼하게 필기를 했다.

이적은 “리더는 희열이 형이다. 형은 무심한 듯 보이지만 실제로 굉장히 세심하다”고 칭찬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꽃보다 청춘’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