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유희열 이적 윤상, 당일 페루행에 단체 멘붕

꽃보다 청춘

꽃보다 청춘

‘꽃보다 청춘’ 멤버들이 멘붕에 빠졌다.

1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에서는 페루 여행에 앞서 사전 모임을 갖는 유희열, 이적, 윤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희열, 이적, 윤상은 제작진과 사전 모임을 갖기 위해 왔다. 나영석 PD는 그들에게 가고 싶은 여행지에 대해 물었다. 이에 멤버들은 노르웨이 등 유럽 국가를 희망했다.

하지만 그들은 페루가 여행지로 정해졌다는 것을 알았다. 이어 비행기 티켓을 받게된 멤버들은 멘붕에 빠졌다. 출발이 2시간 30분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 멤버들은 충격과 공포에 휩싸여 헛웃음을 폭발했다. 멘붕 뒤 멤버들은 “빨리 집에 가서 옷을 가져와야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모든 옷을 가져오기엔 시작이 부족했다. 앞서 제작진은 이들 몰래 매니저들의 협조를 받아 여권 등 필요한 것을 받았다.

결국 정말 필요한 물건은 퀵 서비스를 통해 집에서 받을 수 있었다. 이어 나영석 PD는 멤버들에게 “용돈을 드릴테니 돈을 쪼개서 속옷이나 옷을 사라”고 말했다.

이적은 “우리는 처자식이 있는 사람들이다”며 어이없어 했다. 멤버들은 당황해하며 가족들에게 통화를 했다. 윤상은 장인어른에게 “오늘 떠난다. 방송이 굉장히 세다”며 울상을 지었다. 결국 멤버들은 최소의 짐을 들고 페루로 향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꽃보다 청춘’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