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이서진은 서막이었다…업그레이드 사기극 공개

'꽃보다 청춘' 1화

‘꽃보다 청춘’ 1화

tvN ‘꽃보다 청춘’에서 업그레이드된 사기극을 선보였다.

‘꽃보다 청춘’ 1화에서는 윤상, 유희열, 이적이 배낭 없이 배낭여행을 떠나게 된 전말이 공개된다. 제작진에 의하면 ‘꽃보다 청춘’의 몰래카메라는 이전 ‘꽃보다 할배’ 이서진의 몰래카메라에 비할 것이 아니었다. 세 사람의 극비리, 맨 몸 출국을 위한 제작진의 치밀한 첩보 작전과 의심 없이 넘어가는 40대 꽃청춘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갑작스러운 출국 소식을 들은 윤상, 유희열, 이적은 약속이라도 한 듯 각자의 아내에게 가장 먼저 전화를 걸어 애처가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하지만 세 사람은 페루에서 약속이라도 한 듯 미인만 보면 한 몸 한 뜻으로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며 ‘절친 케미’를 선보였다. 주머니의 송곳처럼 숨기려고 해도 감출 수 없는 이들의 수컷본능은 40대 꽃청춘의 농익은 배낭여행으로 웃음을 전할 것이다.

또 산전수전 다 겪은 ‘40대 꽃청춘’과 여러 시즌을 통해 진화된 나영석 PD의 밀당이 첫 화부터 팽팽하다. 출발 전까지는 몰래카메라 덕분에 제작진의 완승이었지만 페루 현지에서는 눈빛만 봐도 통하는 20년 지기 친구들의 사기극이 나영석PD를 위협했다는 후문이다.

‘꽃보다 청춘’ 페루편은 1일 오후 9시50분에 첫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