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경표 측, “‘칸타빌레 로망스’ 출연 확정 아냐…논의 중”

고경표

고경표

배우 고경표가 KBS2 새 월화드라마 ‘칸타빌레 로망스’ 미네 역에 출연을 검토 중인 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고경표의 소속사 필름있수다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칸타빌레 로망스’ 출연을 논의한 것은 사실이나, 확정 단계는 아니다”며 “현재 계속해서 관계자들과 만나며 관련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고경표는 극 중 초밥집 분위기 중화요리 식당의 외동아들이자 바이올린과 3학년생으로 오케스트라 제1 바이올린 수석 연주자인 치아키(주원)의 친구이자, 슈트레제만(백윤식)에 의해 열등생 오케스트라에 합류하는 미네 역을 제안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칸타빌레 로망스’는 지난 2006년 일본의 후지TV 드라마로 제작돼 큰 인기를 끌었던 ‘노다메 칸타빌레’의 리메이크작이다. 클래식이라는 테마로 주인공들의 성장기를 다뤘다. 주원, 백윤식, 도희가 캐스팅된 상태다.

주요 출연진 캐스팅을 마친 ‘칸타빌레 로망스’는 오는 10월 방송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