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3’ 바스코, 압도적 1위…육지담 바비 비아이 제친 실력

'쇼미더머니3' 5회

‘쇼미더머니3’ 5회

Mnet ‘쇼미더머니3’ 바스코가 래퍼 지원자들의 대결에서 압도적으로 1위에 올랐다.

지난 731일 방송된 쇼미더머니3’ 5화에서는 팀원 선발을 마친 프로듀서 4팀의 팀 미션과 래퍼 지원자 12인의 단독 공연 미션이 공개됐다. 단독 공연 미션에서는 도끼더 콰이엇, 스윙스산이, 양동근, 타블로마스타 우 4팀의 프로듀서들의 각양각색 팀 미션과 함께 본선 무대 전 래퍼 지원자들의 실력을 가늠할 수 있는 모습이 그려졌다. 단독 공연 미션은 탈락자를 정하는 미션이 아닌 본선 무대에 오르기 전 프로듀서들이 래퍼 지원자들의 무대 장악력과 관객과의 호흡 등을 미리 알아보기 위해 진행된 특별 공연이었다.

이날 방송된 쇼미더머니3’ 5화는 케이블TV, 위성, IPTV 포함 유료플랫폼에서 평균 시청률 1.3%, 최고 시청률 1.7%(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기준 / Mnet+KM 채널 합산)를 기록했다. 타깃 시청층인 남녀 15~34세에서는 평균 시청률 0.9%, 최고 시청률 1.1%3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특히 여자 10대 시청층에서는 평균 시청률이 1.9%, 최고 시청률이 2.5%까지 치솟으며 높은 인기를 보였다.

이날 단독 공연 미션에서는 팀 미션을 통과한 래퍼 지원자 12인이 무대에 올랐다. 도끼더 콰이엇 팀의 바비, 차메인, 토이, 스윙스산이 팀의 바스코, 씨잼, 부현석, 양동근 팀의 기리보이, 아이언, 한상엽 그리고 타블로마스타 우 팀의 올티, 비아이, 육지담이 치열한 랩 대결을 벌였다.

특히 단독 공연 미션에서 바스코의 활약이 돋보였다. 무대에 오르기 전 바스코는 죽어도 꼭 1위를 하고 싶다. 우리나라에서 돈 내고 간 페스티벌에서도 못 볼만한 그런 공연을 보여주겠다고 자신했다. 바스코의 자신감은 곧바로 증명됐다. 바스코는 록을 연상케 하는 사운드 위에 거친 랩을 하며 강한 에너지를 전했다.

하지만 록과 힙합의 조합을 보여준 바스코의 무대에 대한 프로듀서들의 평이 갈렸다. 마스타 우는 랩 공연에서 헤드뱅잉을하고 샤우팅을 했다며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듯이 고개를 저었다. 도끼와 더 콰이엇 역시 비중이 거의 록 쪽에 있었다. 랩 가사는 잘 들리지 않았다고 평했다. 하지만 바스코의 프로듀싱을 맡은 스윙스는 원래 음악을 할 때 록 감성이 많았는데 그런 면을 잘 써먹은 것 같다고 호평했다. 이날 단독 공연 미션에는 195명의 관객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바스코가 무려 79표를 차지하며 2위인 비아이와도 압도적인 차이로 1위에 올랐다.

바스코의 활약에 대해 프로듀서 산이는 제작진을 통해 바스코의 연륜과 그의 스토리가 있기 때문에 강력 우승후보로 떠오르는 것 같다실제 스토리만큼 강한 것은 없기 때문에 그런 무기를 지닌 바스코가 가장 우승을 노려볼 만한 래퍼다고 전했다. 바스코의 활약을 필두로 이날 프로듀서 4팀 중 스윙스산이 팀은 당당히 1등 팀이 됐다. 이에 대해 산이는 같은 팀이 된 래퍼 지원자들과 팀 워크는 90% 이상 잘 맞는다. 팀원들이 원하는 걸 그대로 밀어주고 지지해주는 것이 프로듀싱 방법이다. 자기 스스로가 하고 싶은 걸 해야 이기건 지건 간에 후회가 없는 것 같다고 비결을 전했다.

오는 7일 방송되는 6화에서는 하이라이트인 본선 무대가 첫 공개된다. 독한 오디션을 뚫고 본선 무대에 진출한 래퍼 지원자들은 과연 누구일지, 그들의 첫 무대는 어떤 모습일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쇼미더머니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