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코어 고난위 배낭여행 ‘꽃청춘’의 세 가지 관전포인트

'꽃보다 청춘' 스틸

‘꽃보다 청춘’ 스틸

tvN ‘꽃보다 청춘’(꽃청춘)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꽃보다’ 시리즈의 완결편, ‘꽃청춘’을 두 배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관전포인트를 짚어봤다.

하나, “근데 우리가 청춘 맞아?” 본인들도, 보는 이도 헷갈리는 ‘청춘’들의 정통 하드코어 배낭여행

평균 연령 44세, ‘어떤 유혹에도 흔들리지 않는다’는 ‘불혹’을 넘긴 아저씨이자, 국내 정상급 뮤지션, 윤상 유희열 이적이 페루로 떠났다. ‘꽃청춘’이 ‘꽃보다’ 시리즈의 완결편이라는 제작진의 말처럼, 그동안 선보였던 배낭여행프로젝트 중 가장 하드코어하고, 난이도가 높다. 청춘만이 누릴 수 있는 정통 하드코어 배낭여행을 제대로 보여주겠다는 것이 제작진의 포부다.

윤상 유희열 이적, 인생의 반을 함께한 20년 지기들의 여행은 때론 배꼽 빠질 폭소를, 때론 코끝 찡한 감동을 전할 것이다. ‘우리가 청춘 맞아??’라는 의구심에서 시작된 40대 꽃청춘의 배낭여행은, 청춘의 진짜 의미와 여행이 주는 깊이를 다시 한번 공감하게 할 것이다.

둘, ‘유희견’ 유희열, ‘윤소녀’ 윤상, ‘페루 미남’ 이적까지…막강 캐릭터의 향연

멍멍이처럼 때와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잘 먹고, 잘 싸고, 잘 자서 유희견이란 별명을 얻은 유희열은 의외로 셋 중 가장 꼼꼼하고, 준비성이 철저하여 이번 페루 여행을 총괄했다. 새침하고 도도한 윤소녀, 윤상은 습관성 컴플레인 증후군이 있어, 언제나 ‘안 해’, ‘싫어’ ‘못해’를 입에 달고 살지만, 막상 하고 나면 제일 즐거워했다는 후문이다.

페루형 미남에서 못생김의 끝판왕 까지 천의 얼굴을 지닌 이적은 살림꾼 막내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번 여행에서 통역을 담당해 유독 현지 언어에 집착하는 증세를 보였다. 언어와 함께 페루 명물 꾸이에 대한 집착으로 웃픈 매력을 보일 예정.

셋, 산전수전 다 겪은 40대 아저씨들 VS 갈수록 진화하는 또 다른 40대, 나영석PD의 ‘밀당’

짐꾼 이서진, 이승기와 나영석 PD의 속고 속이는 밀당(밀고 당기기)은 ‘꽃보다’ 시리즈의 큰 재미 중 하나였다. 과거 ‘꽃보다’ 시리즈들이 짐꾼 1명과 나영석PD의 1:1 밀당이었다면, 이번 ‘꽃청춘’에서는 산전수전 다 겪은 40대 아저씨 3명과 나영석PD의 3:1 신경전이 펼쳐진다. 서로의 눈빛만 봐도 아는 20년 지기 절친의 촘촘한 팀워크가 우세할지, 여러 시즌을 거치며 진화된 나영석PD가 우세할지, 이들의 밀당이 기대된다.

‘꽃청춘’은 1일 오후 9시50분, 페루편이 첫 방송 된다. 총 8부작 중 페루, 라오스 여행이 각각 4부작씩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