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경꾼일지’ 정윤호, “다른 얼굴 다른 액션을 보여줄 각오”

유노윤호 이미지

MBC 새 월화드라마 ‘야경꾼일지’의 배우 정윤호가 작품에 대한 진한 애정을 전하며 “점점 성장하는 배우가 될 것”이라는 각오를 전했다.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시티홀에서 MBC 새 월화드라마 ‘아경꾼일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정윤호는 “사극에 처음 도전하게 됐다. 아이돌로 시작해서 여러가지 이야기도 많이 들었는데 점점 성장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PD님이 진정성이 있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아마 작품을 통해 여러가지 보여드리지 못한 부분들이 많이 살아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정윤호는 “액션에서도 지금까지 보여드린 것과는 다른 스타일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기존의 남성적인 느낌보다 싸늘하고 차가운 느낌, 또 춤은 아니지만 연결고리가 있는 무술로 만들어보고 싶다고 하시던데 연습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시놉시스를 봤을 때부터 끌렸던 작품이라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작품에 좋은 영향을 미쳤으면 한다. 열심히 하고 싶고, 진정성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그는 과거 동방신기 멤버로 활약하다 현재는 JYJ 멤버가 된 김재중이 출연한  MBC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과 관련된 질문에 “일본에서 활동하는 터라 다 보지는 못하고 가끔 봤는데 열심히 하는 모습 보기 좋다”고 말하기도 했다.

‘야경꾼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첫 방송은 8월 4일 오후 9시 5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