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보고서, ‘사람이 좋다’, 교대역 god 안코드의 빛나는 ‘촛불하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 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한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4년 7월 26일 오전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이름을 올린 주인공은 교대역 안코드다.

# ‘사람이 좋다’, 교대역 god 안코드의 빛나는 ‘촛불하나’

교대역 god 안코드가 화제다.

26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교대역 외국인 god’ 영국 청년 안코드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릴 적 일본인 부부에게 입양당해 한국에서 학창시절을 보낸 그의 사연과 ‘촛불하나’를 부른 영상을 인연으로 그룹 god의 무대에까지 서게 된 감동적인 이야기가 그려졌다.

자신의 모교를 찾은 안코드는 주위에서 들리는 ‘외국인’ 반응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그는 “학교 다닐 때도 이런 반응이었다. 당시엔 다 하기 싫었다. 뭘 하면 ‘외국인이다’라며 관심 받았다. 그래서 아무것도 하기 싫었다”는 말로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반면 감동적인 순간도 있었다. 안코드는 ‘촛불하나’를 부른 동영상으로 유명해졌고 god 멤버들도 이 영상을 접했다. 안코드에 반한 god가 콘서트 전 무대를 꾸며줄 것을 제안했고 안코드가 무대에 올랐다. 안코드는 지난 12일 열린 god 단독콘서트 전 팬들 앞에서 ‘촛불하나’를 열창했다.

TEN COMMENTS, 바야흐로 외국인 방송인 전성시대가 왔습니다. 안코드 씨도 이번 방송을 계기로 인생의 제2막을 열 수 있기를 기원해봅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