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헨리 “슈주 무대 센터, 시원의 부재로 섰던 것 뿐”

KBS2 '해피투게더3‘

KBS2 ‘해피투게더3‘

그룹 슈퍼주니어 헨리가 방송 출연 후 높아진 인기를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샘 해밍턴과 헨리, 컬투, B1A4 바로와 진영이 출연해 ‘콤비 특집’으로 꾸며졌다.

MC들은 헨리에 대해 “‘해피투게더’가 낳은 스타다”라며 지난 해 헨리의 출연 했던 방송분을 언급했다. 이에 헨리는 “‘해피투게더’에 고맙다. 저에게 기회를 줬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헨리는 “회사에서도 대우가 달라졌느냐”라는 박명수의 질문에 “조금 좋다”라고 답했다.

헨리는 “슈퍼주니어M 무대를 보니 중심에 서 있더라”라는 질문에 “아니다. 원래 중심에 시원이 서는데 그날 스케줄 상 참석하지 못해 제가 선 것뿐이다”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is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