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샘 해밍턴 “헨리, 같은 외국인이라 긴장했다”

KBS '해피투게더3'

KBS ‘해피투게더3’

방송인 샘 해밍턴이 헨리와의 첫만남 비화를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샘 해밍턴과 헨리, 컬투, B1A4 바로와 진영이 출연해 ‘콤비 특집’으로 꾸며졌다.

샘 해밍턴은  ‘진짜 사나이’에서 헨리와의 첫 만남을 묻는 질문에, “사실 누군지 몰라서 인터넷에 검색해봤다”며 “같은 외국인이서 이제 내가 그만해야 하나 약간 긴장했다”고 고백했다.

이를 듣던 헨리는 “‘진짜 사나이’ 처음 했을 때 정말 힘들었다. 샘이 같은 외국인이어서 의지할 상대가 생겼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영어로 ‘왓츠업’ 했더니 샘이 ‘너 뭐야’”라고 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샘은 “헨리가 군기가 완전히 빠진 모습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is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