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아 사랑이야’ 첫 방송..시청자 “신선한 소재 기대”VS”정서적 피해 우려”

 

SBS '괜찮아 사랑이야'

SBS ‘괜찮아 사랑이야’

노희경표 로맨틱 코미디가 첫 선을 보인 가운데, 시청자들이 기대를 드러냈다.

지난 23일 첫 방송한 SBS 새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는 바람둥이 성향을 지닌 인기 추리소설 작가 장재열(조인성)과 불안 장애가 있는 정신과 전문의 지해수(공효진)가 방송 토크쇼를 통해 만나게 되는 모습을 그렸다.

재열은 녹화 도중 해수와 티격태격하면서 해수에게 매력을 느꼈고, 이후 클럽에서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됐다. 두 사람은 조현증을 앓는 환자를 구하기 위해 도심을 질주하면서 각각 머리와 팔에 부상을 입으면서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이날 ‘괜찮아 사랑이야’는 9.3%(닐슨코리아 전국)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률 면에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동시간대 방송된 KBS2 ‘조선총잡이’는 11.6%,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는 9.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수목극 3위로 출발했지만, 2위와 불과 0.4%포인트 차이여서 치열한 수목극 접전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첫 방송에서는 범상치 않은 두 남녀 주인공이 토론을 벌이는 장면이나, 친형에게 피습당한 재열의 사연, 냉소적인 듯하지만 이면에 또 다른 면모를 감추고 있는 듯한 해수의 모습 등에서 노희경 작가 특유의 디테일한 감각이 빛나 향후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여기에 이혼한 40대 정신과 의사 조동민 역의 성동일은 해수의 조력자로서 극을 뒷받침할 든든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투렛증후군을 앓는 박수광 역의 이광수도 짧은 등장임에도 강한 인상을 남겼다.각각의 사연을 지닌 인물들이 만남과 사건을 통해 성숙해가는 모습이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를 모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기다림은 헛되지 않았던것 같아요. 노희경 작가님의 특유의 대사들 항상 느끼는 거지만 너무 좋아해요”, “마음의 병을 가진 현대인들 이야기.쉽게 드러내지 못하는 내용을 무겁지 않게 표현하려는 드라마의 시도가 파격적이다”, “신선한 내용을 담은 작가, 감독, 배우 캐스팅 등 모든게 조합이 잘맞아서 보면 볼수록 빠져들게 될 것 같다” 등 색다른 이야기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배우들의 연기에 대해서도 “출연진이 맡은바 연기를 200%이상 발휘해서 드라마를 보는내내 화면에서 눈을 뗄수가 없었다”, “제일 좋아하는 조인성과 공효진 커플. ‘왜 이제야 만났을까’ 싶을 정도로 둘은 너무도 프로다운 연기자의 모습이었다” 등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이다.

‘괜찮아 사랑이야’는 통통 튀는 두 남녀의 코믹 로맨스가 극의 주를 이루지만, 강박증이나 트라우마, 투렛 증후군 등 정신과 질환을 지니고 있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현대인들의 마음의 병을 들여다보는 것이 숨겨진 주제다. 이 때문에 일부 시청자들은 투렛 증후군 등에 대한 표현이 잘못된 편견이나 인식을 심어주진 않을지 우려하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드라마 방영으로 인해 뚜렛증세를 가지고 있는 아이들이 보호받지 못하고 오히려 증세가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 “틱은 장애도, 정신병도 아닌 대한민국 사람들 열 명 중 세 명은 겪고 지나가는 병입니다. 드라마 측에서는 틱에 대한 정확한 인식과 정보를 바탕으로 충분히 좋은 모습으로 방영할 것이라 믿겠다”, “친구들의 시선과 놀림으로 상처받은 어린이들은 드라마 속에 등장하는 캐릭터로 인해 지속적으로 더 깊은 상처받으며 더 큰 정서적 피해를 경험하게 될 것” 등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15세 이상 시청 가능한 드라마인데 대사 등에 등장한 표현이 다소 선정적이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일부 시청자들은 “가족들이랑 다 같이 보는 드라마 인데 야해서 보기 좀 그랬다”, “아이돌이 출연해서 어린 친구들이 많이 볼 텐데 표현이 다소 민망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희경 작가는 최근 진행된 ‘괜찮아, 사랑이야’ 제작발표회에서 “한국인의 80%는 신경증을 앓고 있고 20%는 실제 약이 필요한 환자라고 한다. 드라마 한 편이 치유제가 될 수는 없겠지만 서로 다름을 인정할 수 있는 마음을 가져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김규태 감독은 “외면적으로는 밝음과 유쾌함, 가벼움이 보여지지만 내면적으로는 작가님의 사람과 사랑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 잘 묻어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시기적으로 여름이라 경쾌한 톤을 유지하기 위해 생동감 있는 빛깔을 연출에 접목시켜봤다. 사실적인 코미디를 구현하기 때문에 기존의 드라마적인 구도에서 벗어나 현실성을 살리고자 했다”고 연출 방향을 설명했다.

시청자 반응에서 ‘괜찮아, 사랑이야’의 정신과를 배경으로 한 스토리와 틱 장애 등을 겪고 있는 캐릭터의 등장 등이 기대감과 우려를 동시에 받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제작진이 처음의 기획의도를 시청자들에게 잘 전달하고,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는 배우들의 호연을 통해 우려를 불식시키고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