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정 로이킴, ‘슈스케’ 우승자들의 만남..슈스케 으리

[사진자료] 박재정-로이킴

지난 17일 데뷔 타이틀곡 ‘얼음땡(Feat. 빈지노)’을 발표하며 가요계에 입성한 ‘슈퍼스타K5’ 우승자 박재정이 ‘슈스케 우승자 선배’인 로이킴을 찾아 앨범을 전달하며 깍듯한 ‘슈스케 의리’를 선보였다.

박재정은 1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로이킴과 함께 자신의 데뷔 앨범 ‘스텝 1(STEP 1)’을 들고 다정히 포즈를 취하는 사진을 공개하며 ‘슈스케 선-후배’ 다운 인연을 과시했다. 박재정은 “선배님 음악 참 좋아합니다”라는 자필글과 사인 CD를 전달하며 역대 ‘슈퍼스타K’ 최연소 우승자다운 깍듯한 모습을 보였다.

박재정은 “정말 뵙고 싶었던 로선배님께 앨범 전달 완료!”란 트윗을 남기며 “제 데뷔 앨범을 로이킴 선배님께 직접 갖다 드리며 인사 드리고 싶었다. 전 시즌 우승자 선배이시고, 평소에 로이킴 선배님 노래를 즐겨 듣는 팬”이라고 전했다. 박재정은 ‘슈퍼스타K5’ 슈퍼위크 예선 당시 로이킴의 데뷔 타이틀곡 ‘러브 러브 러브(Love Love Love)’를 기타로 편곡, 가창하며 대중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박재정은 역대 ‘슈퍼스타K’ 우승자들의 데뷔 행보와 철저히 차별화를 선언했다. ‘슈퍼스타K5’ 무대를 통해 선보였던 발라드를 과감히 탈피하고, 레트로 팝(Retro pop)이라는 새로운 장르 시도와 함께 스무살 박재정의 긍정적인 패기와 에너지를 극대화 한 것. 가수 서인영의 제작/비주얼 디렉팅 참여와 래퍼 빈지노의 랩 피처링 참여 또한‘슈스케 우승자’의 신선한 도전으로 받아 들여지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