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정글의 법칙’ 중 사고…파도에 휩쓸려 머리 부상 봉합수술까지

정글의 법칙 유이 부상

걸그룹 애프터스쿨 유이가 머리와 어깨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에서는 유이가 갑작스러운 파도에 쓸려나가 봉합 수술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병만족은 파도가 부딪치는 아름다운 절벽 위에 다 같이 모여 기념 사진을 찍었다. 그런데 갑자기 큰 파도가 절벽을 덮치며 유이가 절벽 아래 바위로 떨어지는 사고가 벌어졌다.

바위로 떨어진 유이는 머리 밑과 어깨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고 긴급히 봉합수술을 받았다. 비교적 찢어진 부위가 작은 어깨는 테이핑 처리했다.

봉합 수술을 받는 부상에도 유이는 미소를 지으며 오히려 부족원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유이는 인터뷰에서 “완벽히 기억나지는 않는다. 파도가 덮쳤고 순간 내 몸이 뜨는 기분이 났었고 돌이랑 부딪히는 순간에 약간 멍한 느낌이 났다. 그런데 오빠들의 소리가 들리는 순간 ‘다행이다’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멤버들한테 미안하다”며 “팀 닥터가 있으니까 아픈 건 괜찮다. 그런데 오빠들의 걱정하는 얼굴을 보니까 되게 미안했다. 그 걱정을 시키는 게 너무 미안하더라”라며 눈물을 흘렸다.

병만족 족장 김병만도 인터뷰에서 “제 잘못이 크다”고 자책했다.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에서는 첫 생존 스팟인 레위니옹에서 본격 생존 활동을 시작한 김병만, 김승수, 박휘순, 강지섭, 유이, 니엘, 제임스의 생활이 그려졌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