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윤 강성민 “잊지 못할 ‘재회커플’만의 매력 보여드릴 것”

강성민(왼쪽) 최정윤

강성민(왼쪽) 최정윤

“재회커플 중 잊지 못할 연기호흡을 보여드리겠다”

배우 최정윤과 강성민이 남다른 연기호흡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1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새 아침드라마 ‘청담동스캔들'(극본 김지은 연출 정효)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최정윤은 “오랜만에 강성민과 커플로 만나 반갑게 촬영하고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청담동 스캔들’은 한국사회 상류층의 상징인 청담동에서 벌어지는 갖가지 스캔들을 통해 그 안에서 피어나는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최정윤과 강성민은 재벌가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지난 2007년 ‘그여자가 무서워’에서 부부연기를 선보였던 두 사람은 이번에도 부부로 만났다.

최정윤

최정윤

최정윤은 “강성민은 편안한 느낌의 후배라 닭살 돋는 장면도 어색함없이 촬영할 수 있었다”라며 웃음지었다. 강성민 또한 “파트너 호흡이 사실 가장 중요한데 상대역이 최정윤이라 자신감을 가지고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SBS ‘유혹’의 권상우 최지우 MBC ‘운명처럼 널 사랑해’의 장혁 장나라 KBS2 ‘조선총잡이’의 이준기 남상미 등 ‘재회커플’이 화제를 모은 데 대해서도 반가움을 표했다.

최정윤은 “드라마를 통해 다시 만나는 남녀 배우들이 관심을 받고 있는 것 같은데 우리도 덩달아 이슈가 돼 감사하다”며 “잊지 못할 부부로 각인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아침드라마에 대한 나름의 견해도 피력했다. 최정윤은 “사실 아침드라마는 ‘독한 드라마’라는 인식이 있어 배우로서 선택이 쉽지 않았었다”라고 솔직히 전하며 “그러나 ‘욕하면서 보는 드라마’라는 말이 있듯 심심한 작품보다는 정신이 번쩍 날 만큼 센 드라마만의 매력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