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박재정 밀착 멘토링 포착 ‘특급 사제지간’

서인영(왼쪽), 박재정

서인영(왼쪽), 박재정

가수 서인영과 데뷔를 하루 앞둔 박재정의 특급 밀착 멘토링이 공개됐다.

서인영은 지난 17일 타이틀곡 ‘얼음땡(Feat. Beenzino)’을 공개하며 가요계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는 박재정 데뷔 앨범 ‘스텝 원(STEP 1)’의 제작/비주얼 디렉터로 참여한 바 있다. 서인영이 신인 가수의 데뷔 앨범 제작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서인영과 박재정은 8개월 동안 동고동락하며 철저한 사전 준비에 몰두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데뷔를 앞두고 서인영의 방송 촬영 현장을 깜짝 방문한 박재정은 8개월 간 자신의 앨범 제작에 참여한 스승이자 멘토 서인영에게 깍듯이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에 서인영은 박재정에게 “첫 무대에 오르기 직전까지 긴장을 늦추면 안된다”며 손가락으로 박재정의 턱 끝을 치켜 올리는 장난끼 넘치는 포즈를 선보이며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박재정은 “서인영 선배님을 통해 그간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하고 확 달라진 모습을 선보일 수 있게 돼 무척 기쁘다”며 “음악부터 패션까지 서인영 선배님의 손길이 닿지 않은 부분이 없다. 8개월의 준비기간 동안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무대에서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실제 서인영은 박재정의 데뷔를 위해 프로듀서 수준의 밀착 멘토링’을 선보이며 남다른 애정을 쏟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서인영은 박재정의 데뷔 준비기간 동안 녹음실, 연습 현장,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 등을 직접 찾아 선배로서의 무대 노하우 등을 꼼꼼히 전수했다.

서인영 측은 “박재정이 역대 최대 파격 데뷔를 선언한 만큼 서인영의 디렉팅과 빈지노의 랩 피처링 등 Mnet ‘슈퍼스타K5’ 때와는 완벽히 달라진 무대와 비주얼을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슈퍼스타K’ 우승자 최초로 래퍼 빈지노의 랩 피처링 참여와 서인영의 제작/비주얼 디렉팅 참여로 역대 최대 파격 데뷔를 앞두고 있는 박재정은 오는 17일 Mnet ‘엠 카운트다운’을 통해 타이틀곡 ‘얼음땡’을 최초로 공개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