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 컴백에 이은 ‘응답하라 1세대 아이돌’

H.O.T.(위), 젝스키스

H.O.T.(위), 젝스키스

그룹 god(지오디)가 화려하게 컴백했다. god는 지난 5월 선공개곡 ‘미운 오리 새끼’를 시작으로 지난 7월 8일에는 정규 8집 ‘챕터 8(Chapter 8)’을 발매했다. 이어 god는 지난 7월 12, 13일 양일 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데뷔 15주년 콘서트를 개최하며 기다렸던 팬들의 갈증을 제대로 해소해줬다.
god의 완전체 컴백이 있기까지 팬들의 응원과 바람이 지속됐었다. 결국 그들의 바람은 현실로 이뤄졌다. 이에 많은 음악 팬들은 god와 같이 그리운 그룹의 컴백을 바라고 있다. 실제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는 지난 7월 8일부터 9일까지 이틀 동안 ‘god처럼 다시 뭉쳤으면 하는 원조 아이돌은?’이란 타이틀의 투표를 진행했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약 8만 여명이 투표에 참가했으며 댓글 역시 1,600건에 달하며 원조 아이돌의 재결합을 향한 강한 바람을 드러냈다. 꼭 한번 다시 만났으면 하는 원조 아이돌을 모아봤다.

# 레전드 of 레전드, H.O.T. & 젝스키스
90년대를 대표하는 아이돌을 든다면 누구나 H.O.T.와 젝스키스를 떠올릴 것이다.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7’의 소재가 됐듯 H.O.T.와 젝스키스는 국내 아이돌 팬덤을 견고하게 만든 첫 주자며 최고의 라이벌이었다.

H.O.T.는 지난 1996년 데뷔해 1세대 아이돌의 시초를 열었다. H.O.T.는 지난 2001년 공식 해체까지 범접할 수 없는 인기를 얻으며 하나의 문화 현상으로 남기도 했다. 해체 후 강타와 문희준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 했으며 장우혁, 토니안, 이재원은 그룹 JTL로 활동했다. H.O.T.의 인기로 인해 그들의 해체 이후 재결합 설은 꾸준히 제기됐다.

해체 후 2년이 지난 2003년 H.O.T.가 계약금 100억원을 제의 받았으며 국내 앨범 발매, 중국 10대 도시 공연 개최 등 구체적인 재결합 사안이 보도되기도 했다. 하지만 SM엔터테인먼트와 멤버들 모두 재결합 설에 대해 부인했다. 이후 멤버들은 각자 솔로 앨범을 발매하는 등 개별 활동에 힘썼으며 군 복무를 마쳤다. 특히 지난 2011년 막내 이재원의 전역을 계기로 H.O.T. 재결합에 대해 다양한 설이 제기됐다. 당시 H.O.T. 멤버들은 이재원의 제대를 축하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여 재결합 가능성에 무게를 싣기도 했다. 하지만 H.O.T. 멤버 다섯 명 모두 소속사가 달랐기에 큰 이견차 등 원인으로 재결합이 무산됐다.

화제의 중심에 있던 H.O.T.의 재결합이었기에 멤버들은 그에 대한 질문을 꾸준히 받았고 각자의 생각을 털어놓기도 했다. 지난 2012년 토니안은 KBS2 ‘스타 인생극장’에 출연해 “멤버들과 모두 연락도 하고 만난다”며 “(재결합에 대해) 공감하긴 하는데 모두 흩어져 있다. 예전의 H.O.T.를 보여줄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든다. 마음은 분명히 있다. 재결합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바고 있다”고 솔직한 심경을 공개했다.

이어 이재원도 지난해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한 번 재결합 할 기회가 있었다. 내가 제대하는 날 멤버들이 위병소에 다 모였다. 그 날 재결합 발표를 하는 자리로 만드는 것을 추진했었다고 들었다”며 “하지만 소속사가 다르고 극복해야 될 산들이 많아서 쉽지가 않다. 계속 얘기를 해봐야겠다. 너무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재원은 “무엇보다도 팬들이 아직도 아낌없이 성원을 해주는데 너무 미안하다. 팬들에게 선물을 해주고 싶은 마음이 있다”며 재결합 가능성에 대한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문희준 역시 지난해 MBC ‘섹션TV 연예통신’과 인터뷰에서 “재원 씨 제대하는 날부터 2년간 논의를 해 왔다”며 “한 무대에 서고 싶은 것은 나뿐만 아니라 우리 멤버들, 팬들 모두 바라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재결합 가능성을 시사했다. 지난 5월 29일 한 방송에서 방송인 김구라는 “문희준이 최근 god가 뭉치는 것을 보고 많은 자극을 받았다. 여러 가지 상황이 해결돼서 꼭 다시 뭉치고 싶다고 하더라”고 언급해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

H.O.T와 함께 젝스키스는 지난 1997년 데뷔해 지난 2000년 고별 무대까지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젝스키스는 당시 H.O.T.에 대적할 수 있는 유일한 그룹이란 수식어를 받으며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라이벌 그룹인 H.O.T.와 젝스키스 팬들의 신경전 역시 당시를 추억하는 팬덤 코드 중 하나다.

해체 후 은지원은 힙합 가수로 변신과 함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은초딩’이란 별명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강성훈, 이재진은 솔로 활동을 펼쳤으며 김재덕과 장수원은 그룹 제이워크를 결성하기도 했다. 고지용은 해체 후 평범한 회사원으로 돌아가 지난해 12월 의사인 허양임 교수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고지용은 올 가을께 아빠가 될 예정이다.

지난 2007년 젝스키스 멤버 은지원, 장수원, 김재덕, 이재진은 데뷔 10주년을 맞아 기념 행사를 갖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은지원은 재결합을 묻는 질문에 “다시 모일 가능성은 0%라고 할 수 있다. 아쉽긴 하지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은지원은 지난 2012년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7’ 제작발표회에서도 “젝스키스는 추억 속의 그룹으로 남고 싶다. 나오면 주책이다”고 재결합에 대해 현실적으로 말했다.

장수원 역시 최근 한 인터뷰에서 젝스키스 재결합에 대해 “다들 생각은 하고 있고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도 아니지만 걱정도 크다”고 설명했다. 젝스키스는 현재 연예 활동을 하고 있지 않은 멤버도 있어 재결합에 대해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젝스키스 팬들의 계속된 바람으로 그들이 한 무대에 설 수 있을지 여부는 아직 열려 있는 상황이다.

핑클(위), S.E.S

핑클(위), S.E.S

# 걸그룹의 원조, 핑클 & S.E.S
재결합을 바라는 그룹들 중 많은 걸그룹의 선배 핑클과 S.E.S가 있다. 핑클과 S.E.S는 대한민국에 걸그룹 열풍을 불러 일으켰으며 청순하고 요정 같은 모습으로 남심을 설레게 했다. 핑클은 지난 1998년 데뷔해 2002년까지 활동했다. 핑클은 청순하기도 했지만 털털한 모습도 함께 보여 대중적인 인기를 고르게 얻었다. . 핑클은 지난 2002년 이후 개인 활동을 시작했다. 현재 이효리는 가요계는 물론 예능에서도 큰 활약을 보였으며 소셜테이너로서의 면모를 드러내고 있다. 옥주현은 뮤지컬을 중심으로 활동하며 성유리와 이진은 연기자로 변신했다. 핑클 멤버 모두 개인 활동 분야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아직도 팬들은 그들의 함께 있는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

실제 핑클은 데뷔 10주년을 맞이해 지난 2008년 이효리 콘서트에 게스트로 출연해 합동 무대를 선보였다. 핑클 멤버들은 ‘영원’과 ‘루비’를 열창하며 추억을 회상하고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 열어뒀다.

이효리는 지난해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내가 좀 더 잘했으면 여자그룹 최초로 오래 활동할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든다”며 “뭉치면 진짜 멋있을 것 같다. 더 나이 들기 전에 한 번 하자”고 멤버들에게 재결합 의지를 전했다. 이에 옥주현도 지난해 ‘섹션TV 연예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사실 우리끼리 농담 삼아서 이야기 한다”며 “우린 지금 나와도 잘 할 것이다”며 재결합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핑클과 함께 S.E.S가 활동하며 걸그룹 양강 체제를 유지했다. 지난 1997년 데뷔한 S.E.S는 요정같은 모습과 순수한 소녀의 콘셉트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2002년 S.E.S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끝나게 되며 공식적으로 해체했다. 세 멤버는 각자 가수, 연기 등 분야에서 활동했다.
현재 슈는 KBS2 ‘해피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세 아이 엄마로써의 일상을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으며 연기자로 자리를 굳힌 유진도 배우 기태영과 결혼하며 품절녀 대열에 합류했다. 바다는 뮤지컬 스타로 입지를 단단히 했으며 최근 SBS ‘스타킹’ 속 숨겨진 뮤지컬 스타를 발굴하는 오디션 ‘뮤지컬킹’의 심사위원으로 발탁됐다.

S.E.S는 1세대 아이돌 그룹 중 함께 있는 모습을 가장 많이 보이며 끊임없는 재결합 설이 등장했다. 지난 2005년 S.E.S는 케이블채널 Mnet ‘MMF’ 시상식에서 PD 선정 특별상을 함께 수상했으며 같은 해 데뷔 8주년 기념 팬미팅에 참석했다. 이어 데뷔 10주년 기념 팬미팅에서 바다는 “각자 활동하기 위해 헤어진 것이지 해체는 아니다. 아직도 S.E.S는 유효하며 언제든 다시 뭉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S.E.S는 데뷔 10주년 기념 앨범을 발표하려 했지만 안타깝게 무산됐다. 이후 지난 2010년 슈의 결혼식에서 바다, 유진이 들러리와 축가를 맡았으며 웨딩 화보도 함께 찍어 다정한 세 사람의 우정을 보였다. 유진은 자신의 책 ‘유진’s 뷰티 시크릿’에서 S.E.S 멤버들의 사진과 이야기를 넣으며 그룹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현재도 S.E.S는 함께 바자회를 진행하고 SNS를 통해 만남을 공개하는 등 돈독한 우정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세 사람이 다시 뭉쳐 한 무대에서 활동할 수 있을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NRG(위), 베이비복스

NRG(위), 베이비복스

# 중국 한류 열풍의 원조, NRG & 베이비복스
이들과 함께 NRG와 베이비복스도 재결합을 바라는 아이돌 그룹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NRG와 베이비복스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에서 큰 인기를 모았다.
지난 1997년 데뷔한 NRG는 한국을 넘어 중국에서도 많은 활동을 펼친 원조 한류돌이었다. 당시 NRG는 중국에서 보기 드물었던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통해 최정상 급의 인기를 구가했다. NRG는 한국 연예인 최초로 중국 기업 CF의 주인공이 됐으며 NRG로 인해 한국어를 배우는 중국 팬들이 증가하기도 했다.

현재 NRG 멤버 노유민은 두 딸의 아빠이며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문성훈은 가방 디자이너 겸 CEO로 변신했으며 천명훈은 문희준, 토니안, 데니안 등과 추억의 그룹 핫젝갓알지를 결성하기도 했다. 최근 이성진은 사기에 이어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많은 대중을 실망하게 했다. 이성진의 이어진 적발로 완전체 NRG 재결합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여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베이비복스는 걸그룹으로 파격적인 전사, 센 언니 콘셉트로 등장해 독자적인 색을 구축해 인기를 얻었다. 베이비복스 역시 중화권에서 인기를 얻으며 한류 1세대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베이비복스는 힘있는 퍼포먼스, 섹시한 의상 등으로 중국에서 최고 그룹 반열에 올랐다. 베이비복스는 중국에서 팬들에 둘러싸여 감금된 해프닝이 있기도 하며 중국 영어 시험지 지문에 등장하는 등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베이비복스는 지난 2004년 해체 후 배우, 솔로 앨범,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개별 활동을 펼쳤다. 특히 윤은혜는 주연급 연기자로 발돋움 하기도 했다.

베이비복스는 지난 2010년 SBS ‘김정은의 초콜릿’에서 한 무대에 섰다. 멤버들은 히트곡 ‘야야야’, ‘킬러’, ‘우연’ 등을 부르며 재결합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또 같은 해 김이지의 결혼 당시 멤버 모두가 웨딩드레스를 입고 화보 촬영에 참여해 화제가 됐다. 특히 간미연과 심은진은 마코어뮤즈먼트에서 한솥밥을 먹으며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아직까지 1세대 아이돌의 재결합은 현실적인 요소와 맞물려 미지수다. 하지만 그들과 함께한 당시의 추억, 그리움이 존재하기에 많은 팬들은 재결합을 기다리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DSP미디어, 뮤직팩토리, 김이지 미니홈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