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총잡이’ 한주완, 고독한 혁명가 첫 등장

KBS2  ‘조선 총잡이’ 한주완

KBS2 ‘조선 총잡이’ 한주완

배우 한주완이 이준기 남상미와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한주완은 2일 방송되는 KBS2 수목 특별기획드라마 ‘조선 총잡이’(극본 이정우, 한희정 연출 김정민, 차영훈) 3회에 고독한 혁명가 김호경 역으로 첫 등장한다.

김호경은 서자라는 태생 때문에 영의정 아버지 김병제(안석환)로부터 자식으로 인정받지 못한 상처를 갖고 있는 인물. 신분으로부터 오는 차별을 뼈저리게 느낀 그는 개화사상을 통해 세상이 가둔 굴레로부터 벗어나려는 혁명을 꿈꾸게 된다.

이날 현암선생(남명렬)의 수제자인 김호경은 세상을 떠난 스승의 비보를 듣고 일본에서 돌아온다. 일본에서 급진적인 개화사상가가 된 호경은 현암선생의 밑에서 함께 수학한 정수인(남상미)을 찾는다. ‘오라버니’라며 호경을 너무나도 반갑게 맞이한 수인은 그의 일이라면 발 벗고 나선다.

이에 그녀에 대한 감정을 꽃피우기 시작한 박윤강(이준기)은 왠지 모를 서운함과 질투심에 휩싸이고, 김호경이 수인의 집에 머물게 되면서 박윤강과 한 지붕 삼각 로맨스를 펼칠 예정이다.

한주완은 “김호경은 ‘조선 총잡이’에서 가장 페이소스가 강한 인물이라고 생각한다”며 “개혁을 꿈꾸는 서출, 내면에 숱한 갈등을 갖고 있는 혁명가라는 캐릭터에 초점을 맞춰 연구했다. 관련 소설, 영화, 다큐멘터리 등을 보며 공부할수록 김호경이라는 인물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전했다.

또 “시청자들이 그동안 드라마 속에서 접하지 못했던 남성상을 보게 될 것이다”라며 당찬 각오를 밝혔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조선총잡이문화산업전문회사, KBS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