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이방인’ 박훈과 한재준 누가 옳은가?

2

이종석과 박해진이 수술을 놓고 논쟁을 펼쳤다.

30일 방송된 SBS 드라마 ‘닥터이방인’ 17회에는 총리 수술을 따내기 위한 대결을 앞둔 박훈(이종석)과 한재준(박해진)의 모습이 펼쳐졌다.

박훈과 한재준은 심장 수술 환자를 놓고 마지막 대결을 앞두고 있다. 한재준이 맡은 환자 김아영은 김치규(이재원)의 여동생이기도 하다. 아영은 수술하면 임신이 힘들 수 있다는 사실 때문에 수술을 원치 않는다.

박훈은 아영이 수술이 필요하지 않음을 발견한다. 박훈은 한재준에게 가서 “지금 수술을 하지 않아도 버틸 수 있다. 게다가 수술하고 복용하는 약이 임신을 하는데 문제가 된다”고 말하며 수술을 막으려 한다.

허나 대결이 걸려 있기 때문에 수술을 포기하는 것이 쉽지 않다. 한재준은 “수술을 하지 않고 버티다가 혈관 터지면 사망이다. 미리 예방차원에서 하자는 거다. 수술해도 노력하면 임신할 수 있다. 원하는 결혼 생활 할 수 있다. 내가 내린 판단”이라고 말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SBS ‘닥터이방인’ 사진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