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처세왕’ 서인국, 해고 당한 이하나 걱정에 ‘버럭’

tvN '고교처세왕‘

tvN ‘고교처세왕‘

이하나가 서인국의 회사를 떠나게 됐다.

3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고교처세왕’ 5화에서는 2년 동안 근무한 회사로부터 해고 통지를 받은 정수영(이하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정수영은 부모님이 운영하시는 번지점프기구에서 줄 없이 점프하는 꿈을 꿨다. 불행을 예고하는 꿈을 자주 꾸던 정수영은 이번에도 여지없이 꿈이 들어 맞자 묵묵히 짐을 꾸렸다.

이를 알게 된 이민석(서인국)은 부당한 처사라고 생각해 불만을 드러냈다. 이민석은 정수영에게 문자를 보내 정수영이 키우던 이끼를 직접 전해주겠다고 연락했다. 또 우연히 마주친 유진우(이수혁)에게 정수영의 일에 대해 물었지만, 유진우는 모른 체 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isa.co.kr
사진. tvN ‘고교처세왕’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