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지현우, 재기 결심…정은지 앞에서 무릎 꿇었다 “가수 만들어 줄게”

트로트0630_3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캡처

지현우가 정은지를 트로트 가수로 키우기로 결심했다.

3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3회에서는 장준현(지현우)이 재기를 위해 최춘희(정은지)를 트로트 가수로 키워야 한다고 결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전 소속사 사장에 의해 폭행 혐의로 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된 준현은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하기 위해선 춘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이에 준현은 유치장에서 나오자마자 바로 샤인스타를 찾아가 조근우(신성록)에게 “최춘희 씨 합격이라고 했죠. 제가 최춘희 씨 가수로 키우겠습니다. 샤인스타로 데려올 수 있게 3,000만원만 투자해 달라”고 부탁했다. 근우가 준현에게 돈이 어딨냐고 지적하자 그는 자신의 보물인 기타를 담보로 맡기며 투자를 부탁했다.

이어 준현은 춘희가 일하고 있는 업소를 찾아가 위약금을 물고 춘희를 데려오려 했다. 하지만 업소 사장은 제안을 거부하며 오히려 준현에게 자신의 업소에서 반주나 하는 것이 어떠냐고 물었다. 때마침 춘희가 술집 손님과 시비가 붙었고, 이를 알게 된 준현은 곧바로 달려가 춘희를 데리고 술집을 도망쳤다.

준현과 춘희는 술집 직원들의 눈을 피해 골목에 숨었다. 자신을 원망하며 따귀를 날리는 춘희에게 준현은 “모든 말이 변명같이 들리는 것 다 안다. 내가 다 미안하다”며 무릎을 꿇고 “널 진짜 가수로 만들어 줄테니 샤인스타로 가자”고 말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트로트의 연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