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지현우,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트린 스캔들…전 소속사 계략인 것 알았다

트로트0630_2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캡처

지현우가 자신이 추락하게 된 진짜 이유를 알았다.

30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3회에서는 장준현(지현우)이 자신이 나락으로 떨어진 것이 전 소속사 사장 김우갑(조덕현)의 짓이라는 것을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준현은 녹음실에서 자신의 전 매니저 설태송(손호준)을 기다리다 잠이 들었다. 준현은 잠든 사이 도착한 태송은 신효열(이이경)과 말다툼을 시작했고, 말다툼을 지켜보던 준현은 자신이 스캔들에 휘말린 것이 전 소속사 사장의 지시였다는 것을 알게 됐다.

화가 난 준현은 자신의 전 소속사를 찾아갔고, 김우갑 사장의 멱살을 잡으며 “내가 너한테 해 준 것이 얼만데 도대체 나한테 무슨 짓을 한 거냐”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이에 우갑은 “네가 내 뒤통수를 쳤을 때 너한테 가장 소중한 것을 빼앗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바로 음악”이라며 “너는 이 바닥에서 영원히 아웃이야”라고 준현을 조롱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트로트의 연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