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서유정, ‘밀회’ “김희애가 나야”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서유정이 드라마 ‘밀회’를 언급했다.

3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12회에서는 김미선(서유정)이 연하남과 사랑에 빠진 자신의 상황을 전작 ‘밀회’에 비유했다.

김미선은 강유나에게 “너 혹시 ‘밀회’봤냐”며 “네가 그걸 봤어야 날 이해할 수 있고 너랑 얘기 할 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밀회’는 김희애가 20년 차이 나는 남자를 사랑하는 이야기다”며 “나 보면서 너무 울었다. 이건 김희애가 나야”고 덧붙였다.

이에 강유나는 “그거 김희애가 마지막에 빵에 가는거 아니야”고 물었다. 김미선을 이를 무시한 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사랑과 나이는 아무 상간이 없다는 게 이 작품에서 나온다”고 설명했다. 또 자신의 남자친구에 대해 “유아인이랑 똑같이 생겼다”며 감탄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