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이희준, 칼 지닌 김옥빈 “너무 독하다”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김창만이 김옥빈을 향한 마음을 확실히 했다.

3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12회에서는 자신을 배신한 화숙(류혜린)의 얼굴에 칼을 들이대는 강유나(김옥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화숙은 남자친구 노름빚을 갚기 위해 자신이 소머징 능력이 있다고 속인 뒤, 강유나와 깡순의 사이를 이간질 했었다. 뿐만 아니라 이남수(강신효)는 화숙 남자친구 일당의 습격으로 크게 다쳤다. 강유나는 화숙과 마주치자 칼을 꺼내들고 달려들었다.

김창만은 이런 강유나를 보고 놀랐다. 김창만은 봉달호(안내상)에게 “강유나 너무 독하다. 칼 꺼내는 거 보고 질렸다”며 “왜 그렇게 사는지 모르겠다. 인생이 불쌍하다”고 말했다. 이에 봉달호는 “그러니까 내가 애당초 유나에게 마음 주지 말라고 했던 거다”고 답했다.

김창만은 자신이 과거 황조롱이를 길들였던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봉달호에게 “유나에게 마음 주지 말란 말 하지 말라. 언젠가는 유나도 나와 마음이 통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고백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