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밀수 걸그룹 멤버 박모씨는 누구? KBS뉴스 “2010년 입건유예” 보도

유명 걸그룹 멤버가 마약류의 일종인 암페타민을 다량 들어오려다 적발됐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KBS 뉴스가 30일 보도했다.

KBS 뉴스 보도에 따르면 유명 걸그룹 멤버 박 모 씨는 2010년 10월 국제특송 우편을 통해 마약류로 분류되는 암페타민 80여 정을 미국에서 들어오려다 인천국제공항 세관에 적발됐지만, 입건 유예된 것으로 나타났다.

암페타민은 강력한 중추신경계 흥분제로 마약류로 분류돼 국내에선 유통이 법으로 금지된 약물이다. KBS뉴스 측은 검찰은 암페타민은 미국에서는 처방전을 통해 합법적으로 살 수 있는 약품이고, 박 씨가 미국에서 암페타민을 처방받은 적이 있다는 정황 등을 고려해 입건유예 처리했다고 보도했다.

건유예란 더 이상 수사를 진행하지 않고 처벌도 하지 않겠다는 검사 결정이다. KBS에 따르면 박 씨는 입건 유예로 처리돼 내사가 종결됐고 처벌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KBS뉴스 보도가 나가면서 걸그룹 박모 씨가 누구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현재 박모 씨 소속사는 대책회의 중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