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도’ 하정우, “강동원이 많은 자극과 영감을 줬다”

군도_무비토크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 무비토크

배우 하정우가 강동원과 촬영하면서 많은 자극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30일 오후 9시, 네이버 영화를 통해 생중계된 ‘군도: 민란의 시대’(이하 ‘군도’) 무비토크 라이브에서는 윤종빈 감독, 배우 하정우, 강동원, 조진웅, 마동석, 윤지혜가 참석해 거침없고 솔직한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서 하정우는 강동원에 대해 “파이팅이 놀라웠다”며 “나에게 많은 자극과 영감을 줬다”고 말했다.

앞서 MC 김제동은 “강동원 씨가 여러 번 촬영을 반복했다고 들었다”고 강동원에게 질문했고, 이에 강동원은 “내가 생각한 선이 안 나오면 ‘좀 더 해보자’ 했다”며 “내가 시간을 많이 잡아먹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영화 ‘군도:민란의 시대’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 활극으로 오는 7월 2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네이버 영화 ‘군도’ 무비토크 라이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