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도’ 강동원, 4년 만의 영화 “감독님을 만났을 때 감이 왔다”

네이버 '군도' 무비토크

네이버 ‘군도’ 무비토크

배우 강동원이 ‘군도’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30일 오후 9시 포털사이트 네이버를 통해 생중계된 ‘군도: 민란의 시대’ 무비토크가 방송인 김제동의 사회로 진행된 가운데, 윤종빈 감독, 배우 하정우, 강동원,조진웅, 윤지혜, 마동석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제동은 강동원에게 “4년만에 ‘군도’를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이에 강동원은 “영화를 선택할 때 감독님, 시나리오 완성도도 중요하지만 같이 일하는 모든 사람이 중요하다”며 “어떤 때는 엄청난 믿음이 생겨서 선택 할 때도 있다”고 답했다.

이어 “군도는 감독님을 만났을 때 감이 왔다”며 “현장에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했고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김제동은 “어떤 분들이 가장 행복하게 해줬냐”고 되물었고, 이에 강동원은 하정우를 가리키며 “선배님이 가장 재밌었다. 보기만 해도 웃기다”고 답해 김제동의 공감을 샀다.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는 양반과 탐관오리들의 착취가 극에 달했던 조선 후기, 힘 없는 백성의 편이 돼 세상을 바로잡고자 했던 의적들의 액션 활극이다. 오는 7월 23일 개봉.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네이버 라이브 무비토크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