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도’ 하정우, “삭발해야 하는 캐릭터, 오히려 흥미로웠다”

군도 무비토크_하정우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 무비토크

배우 하정우가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를 위해 삭발한 것이 흥미로운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30일 오후 9시, 네이버 영화를 통해 생중계된 ‘군도: 민란의 시대’(이하 ‘군도’) 무비토크 라이브에서는 윤종빈 감독, 배우 하정우, 강동원, 조진웅, 마동석, 윤지혜가 참석해 거침없고 솔직한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서 MC 김제동은 하정우에게 “머리를 깎는다는 것은 큰 결심을 요하는 것인데 ‘삭발 쇼’라고 하면서 즐겁게 표현했다”며 “무슨 생각으로 그렇게 말했냐”고 물었다. 이에 하정우는 “대학 때 연극을 했을 때 이미 삭발한 경험이 있어서인지 오히려 흥미를 갖게 됐다”며 “변화해야 하는 것, 도전해야하는 것이 흥미로웠고 또 어떤 캐릭터가 나올지 기대가 됐다”고 밝혔다.

윤종빈 감독은 미공개 영상을 통해 “‘군도’는 하정우의 민머리로 시작한 영화”라며 “‘군도’를 처음 기획했을 때 대학 때 하정우 씨가 삭발한 것이 떠올랐고, 잘 어울렸던 기억이 났다. 하정우 씨가 삭발한 모습으로 나오면 재밌겠다고 생각했다”고 ‘군도’의 기획 당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하정우의 민머리를 보고 시작했다. 윤종빈 군도란 영화 처음 찍으려고 멋있었다. 대학 때, 잘 어울렸고 이런 모습으로 나오면 재밌겠다.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망할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액션 활극으로 오는 7월 2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네이버 영화 ‘군도’ 무비토크 라이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