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음악의 거장 바비 워맥 별세…향년 70세

391948_10151419977353699_16468406_n

소울의 거장 바비 워맥이 27일(현지시간) 사망했다고 AFP통신과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향년 70세.

사인이나 사망장소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외신은 “지난해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았고 이전부터 오랜 기간 마약중독으로 고생한데다 결장암 수술도 받는 등 건강에 문제가 많았다”고 전했다.

기타리스트이자 싱어송라이터인 바비 워맥은 긴 시간 미국 소울음악 계에서 활동하며 뚜렷한 족적을 남겼다. 2009년에는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1944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태어난 워맥은 열 살 때 형들과 가스펠 그룹인 워맥 브라더스를 결성했다. 이후 더 발렌티노스로 이름을 바꾸고 ‘잇츠 올 오버 나우’와 ‘루킹 포 어 러프’ 등 곡을 히트시켰다. ‘잇츠 올 오버 나우’는 영국의 전설적 록밴드 롤링스톤스가 불러 영국 싱글차트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바비 워맥은 소울의 전설 샘 쿡의 기타리스트로도 활동했다. 1960년대에 솔로로 전향 후 2012년까지 앨범을 발표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왔다. 대표작으로는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어크로스 원 헌드레드 텐쓰 스트리트(Across 110th Street)’ 등을 남겼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바비 워맥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