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카메라맨, 갓세븐 ‘A’ 음악방송 무대 비교

갓세븐

그룹 갓세븐(GOT7)이 친근한 매력으로 돌아왔다. 두 번째 미니앨범 ‘GOT♡(갓러브)’로 돌아온 갓세븐은 타이틀곡 ‘A’로 여심을 자극한다. 데뷔곡 ‘걸스 걸스 걸스’가 갓세븐의 퍼포먼스적인 능력을 극대화시킨 노래였다면, ‘A’는 남자친구로서 갓세븐만의 매력을 담은 곡. ‘A’가 흐르는 3분 동안 갓세븐은 밝고 생동감 넘치는 표정을 펼친다. 마치 뮤지컬을 보는 듯한 표정 연기와 자유롭게 무대 위를 뛰어노는 모습이 갓세븐만의 매력을 드러낸다. ‘A’ 무대는 갓세븐의 표정 연기만으로도 꽉 찬 느낌이다. 여기에 후반부 깜짝 덤블링은 마샬아츠트릭킹이라는 갓세븐의 정체성까지 빼놓지 않는다. 어떤 음악방송이 갓세븐의 친근함을 담았을까?

# ‘엠카운트다운’ : 카메라는 A, 무대 조명은 D

카메라워크 : ★★★★☆
자유분방 지수 : ★★★★
무대 조명 : ★★

엠카운트다운 캡처

‘엠카운트다운’에서 갓세븐(GOT7)은 뮤직비디오에서 방금 튀어나온 듯한 스타일링으로 무대에 올랐다. 무대 세트도 농구장, 스케이트 보드장 등 갓세븐의 자유분방한 매력과 어울리는 것들로 꾸며졌다. ‘A’는 멤버들의 익살맞으면서도 다채로운 표정 연기가 무대의 맛을 살린다. 동시에 뮤지컬을 보는 듯한 대형과 무대 위를 악동처럼 뛰어 노는 멤버들의 움직임을 잡아내는 것도 포인트다. ‘엠카운트다운’은 풀샷과 클로즈업을 적절히 사용했다. 주니어(Jr.)의 첫 파트에서 주니어만 춤을 추고, 다른 멤버들이 그런 주니어를 재미있게 바라보는 장면을 비롯해 유겸의 동선에 따라 한 명씩 포즈를 바꾸는 장면 등 풀샷이 중요한 순간을 모두 캐치했다. 유겸의 파트가 끝나고 영재가 등장하며 유겸과 부딪히는 것도 퍼포먼스의 일부인데 놓치지 않고 잡아냈다. 잭슨의 랩 파트에서 멤버들이 잭슨을 중심으로 모이고 흩어지는데 이때도 잭슨뿐만 아니라 전체 대형과 다른 멤버들의 표정까지 다 잡아냈다. 무대 조명은 조금 아쉬웠다. 통통 튀는 갓세븐의 매력에 비해 무대 조명은 상대적으로 어두웠다.

# ‘음악중심’ : 리더 애교 살아 있네~

카메라워크 : ★★★☆
JB 애교지수 : ★★★★☆
사선앵글 애착지수 : ★★★★

음악중심 캡처

‘음악중심’은 갓세븐의 민트빛 스타일링으로 청량감 넘치는 무대가 됐다. 무대 조명도 밝고 환해 통통 튀는 갓세븐의 친근한 매력을 살렸다. 카메라도 통통 튀는 것이 문제였다. 사선앵글과 로우앵글이 다른 방송사에 비해 지나치게 많이 사용됐다. 초반에는 멤버들의 얼굴을 번갈아 클로즈업하며 표정연기를 부각하는 듯 보였으나 후반으로 갈수록 가창자의 클로즈업과 전체 대형을 드러내는 것에만 치중했다. 또한 전체 대형을 비출 때 로우앵글을 자주 사용해 멤버들의 표정에서 느껴지는 생동감은 덜했다. 영재에서 JB로 후렴구 파트 체인지도 로우앵글과 클로즈업을 활용해 아쉬운 카메라워크가 됐다. ‘음악중심’ 무대에서 가장 눈길을 끈 건 리더 JB였다. JB는 자신에게 주어진 클로즈업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윙크, 예쁜 짓 포즈를 선보이며 애교지수를 높였다. 후반부 JB의 비보잉 동작, 마크와 잭슨의 덤블링도 놓치지 않았다.

# ‘인기가요’ : 눈을 크게 뜨고 봐야 합니다!

카메라워크 : ★★★☆
환한 얼굴 점수 : ★★★★
깨알 순간 포착 능력 : ★★★★

인기가요 캡처

‘인기가요’는 비누방울을 활용해 신나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전체적으로 어두운 무대 배경이었지만, 얼굴에는 환한 빛이 감도는 조명을 사용해 멤버들의 다채로운 표정이 잘 드러났다. 카메라워크는 평범했지만, ‘인기가요’는 예측하지 못한 순간을 클로즈업해 멤버들의 깨알 동작을 포착할 수 있는 재미가 있었다. 1절 JB파트의 ‘왜 눈을 돌려’에서는 뱀뱀의 깨알 같은 연기를 발견할 수 있고, 2절 영재 파트 ‘이미 네 얼굴에 쓰여 있어’에서는 잭슨의 환한 미소를 감상할 수 있다. 잭슨의 파트에서는 귀여운 표정을 앙탈을 부리는 주니어의 모습도 등장한다. 후반부 잭슨과 뱀뱀의 궁합까지, 깨알 같은 순간으로 가득찼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Mnet ‘엠카운트다운’, MBC ‘쇼!음악중심’, SBS ‘인기가요’ 캡처, JYP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