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달래된장국 종영 소감 “아쉬움 남아”

14.06.30-민-달래된장국종영

JTBC 주말연속극 ’12년만의 재회: 달래 된, 장국'(이하, ‘12년만의 재회’)이 지난 29일, 26회로 종영했다.

착한 청정 드라마 ‘12년만의 재회’는 서로의 마음을 재확인한 준수(남궁민 분)와 달래(이소연 분)가 주위에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 다시 한번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며 훈훈하게 막을 내렸다.

특히 주인공 유준수 역을 맡은 남궁민은 탄탄한 연기력을 무기로 마지막까지 다양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번 작품을 통해 남궁민은 보다 현실적이고 친근감있는 캐릭터를 농익은 연기로 펼쳐보이며 완벽하게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남궁민은 회식 자리에서 여느 직장인들처럼 음주가무를 즐기고, 흥에 겨워 혼자 막춤을 추는가 하면 숙취에 시달리며 엄마에게 잔소리를 듣는 등 귀에 착착감기는 찰진 대사와 리얼한 표정연기로 시청자들에게 폭소를 자아내며 보다 친근한 매력으로 한층 다가왔다.

종영을 앞두고 남궁민은 ‘아주 오랜만에 가슴 따뜻해지는 가족드라마를 하게 되어서 너무 설레고 재미있었다. 촬영이 다 끝나고 나니 생각했던 내용들을 충분히 다 풀어낼 수 없었던 것 같아 조금은 아쉬움도 남는다. 그동안 책임감도 많이 느끼고 걱정도 했지만, 선후배 연기자들과 잘 어우러져서 끝까지 잘 올 수 있었던 것 같다. 함께 호흡했던 모든 배우와 스텝들에게 고맙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하다. 빠른 시일내에 또 다른 작품에서 좋은 연기로 인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궁민은 현재 MBC ‘우리 결혼했어요4’에 출연 중이며, 조만간 차기작을 선정해 계속해서 작품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디딤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