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스 바디’로 돌아온 효민, 도전을 담다

효민

걸그룹 티아라의 두 번째 솔로 주자 효민의 무기는 효민의 도전이었다.

30일 자신의 첫 솔로 앨범을 발표하는 효민은 같은 날 서울 삼성동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솔로 앨범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효민은 “청심환도 먹고 왔는데 떨린다”며 두근거리는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효민은 이번 앨범의 콘셉트부터 안무, 뮤직비디오 등 제작 과정에 직접 참여하며 참여도를 높였다. 자신의 첫 자작곡도 수록하면서 효민은 그간 갈고닦은 가수로서의 역량을 펼쳐보였다. 타이틀곡 ‘나이스 바디(Nice Body)’는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의 곡이다. 그루비한 오르간 사운드와 클래비시 소스와 조화를 이룬 슬로우 템포 힙합 곡으로 남자에게 잘 보이고 싶은 여자의 마음을 가사로 풀어냈다. 여기에 실력파 래퍼 로꼬가 피처링에 참여해 기대를 높였다.

‘나이스 바디’를 표현하기 위해 효민은 활동 몇달 전부터 운동과 식단조절로 몸을 가꿨다. 크로스핏이라는 운동에 도전했던 효민은 “처음 일주일은 근육통 때문에 앓아 누울 정도로 힘들었는데 두 달 정도 하니 근육이 많이 생겼다”며 “활동을 열흘 정도 앞둔 시점부터는 레몬 디톡스와 식단 조절을 했다”고 직접 식단표를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효민은 “‘나이스 바디’를 표현하기 위해 많은 것을 준비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어 준비했다”며 덧붙였다.

효민

무대에서는 소품을 활용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줄자, 계단, 스텝바 등 다채로운 소품이 등장한다. 효민은 “멤버들과 함께 했던 무대가 비어보이지 않을까 욕심을 많이 냈다”며 “계단 안무는 주변에서 이름을 지어줬는데 ‘애플힙 댄스’로 힙을 강조한 안무다”고 설명했다.

뮤직비디오에서도 도전은 이어진다. 효민은 뚱뚱한 콘셉트로 특수분장에 도전했다. 분장에만 일곱 시간이 걸렸다. 효민은 “분장이 굉장히 비싸더라”며 웃은 뒤 “‘드림하이’때 아이유가 했던 분장을 입었는데 아이유가 그때 많이 마르셨던지 굉장히 입기 힘들었던 기억이 제일 많이 남는다”고 전했다.

티아라 멤버들도 효민을 위해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 효민은 “처음 솔로 제의 받았을 때 내가 먼저 해도 될지 미안한 마음이 컸는데 멤버들이 먼저 다가와 응원해줘서 힘이 됐다”며 “먼저 솔로로 나선 지연이와도 통화했는데 엄청 떨릴 것이라며 응원해줬다”고 전했다. 이어 효민은 “서로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그동안 무대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것을 보여주자고 약속하며 마음을 가다듬었다”고 덧붙였다.

효민은 이번 앨범을 앞두고 이효리를 롤모델로 꼽았다. 효민은 “곡 표현에 필요했던 것이 자신감이었기 때문에 효리 언니의 자신감을 본받고 싶었다”며 “자신감을 얻기 위해서 과감하게 머리도 잘라보고, 가장 밝게 탈색도 해봤는데 자신감이 조금 더 필요한 것 같다”며 웃었다.

효민

효민은 이번 앨범을 통해서 싱어송라이터에도 도전했다. 자작곡은 ‘담(談, 膽)’이라는 제목으로 이야기라는 뜻과 씩씩하고 굳센 기상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담았다. 효민은 “내가 들었을 때도 힘이 되면 듣는 분들도 힘을 얻지 않을까 생각하며 곡을 쓰게 됐다”며 “이번 앨범 분위기와는 다른 느낌의 곡이라 저만의 색다른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효민은 이번 앨범을 통해 ‘저 친구가 저런 도전 정신이 있었구나’라는 평가를 받고 싶다며 각오를 전했다. 그는 “티아라라는 그룹이 다양한 콘셉트를 많이 선보였는데 솔로 앨범을 준비할 때 안해 본 콘셉트를 찾기가 어려웠다”며 “이번에 장점을 살리고자 생각하다가 조금은 과감할 수 있는 선택을 했다”고 전했다.

콘셉트, 퍼포먼스, 자작곡까지 효민의 도전은 인정받을 수 있을까. 효민은 7월 3일 케이블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방송 활동에 돌입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