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인글로벌, ‘동피랑’으로 영화 제작 진출… “중간시장 활성화 기대”

프레인글로벌 여준영 대표

프레인글로벌 여준영 대표

㈜프레인글로벌(대표 여준영)이 영화 ‘동피랑’(가제)을 시작으로 한국영화 제작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프레인글로벌 관계자는 30일 “손희창 감독의 ‘동피랑’으로 한국 영화 제작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밝혔다. ‘동피랑’은 통영의 마을 동피랑을 배경으로 외로움의 끝에 선 세 남녀 사랑을 담는 영화다. 내달 중 캐스팅을 마치고 곧바로 촬영에 돌입할 계획이다.

프레인글로벌은 또 ‘은교’ 정지우 감독과 손잡고 몇 편의 영화를 순차적으로 제작하기로 계약했다. 시나리오 작업 중인 정지우 감독 신작도 올해 안에 촬영에 들어간다는 목표다.

프레인글로벌 여준영 대표는 지난해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한국영화를 보면 독립영화 아니면 블록버스터다. 중간 영화가 없다. 좋은 영화를 합리적으로 만들어 볼 계획”이라고 밝힌바 있다.

프레인글로벌은 2011년 류승룡을 주축으로 한 매니지먼트사 설립을 시작으로 ‘50/50’ 등의 외화 수입, 우디 앨런의 ‘블루 재스민’ 마케팅, 2014년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 ‘노예 12년’의 투자·배급·마케팅, 한국 영화 ‘표적’ 투자 등 지난 3년 간 총 20여 편의 영화에 다양한 기능으로 참여해왔다. 한국영화아카데미와 협업해 신인 감독 육성도 하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tk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