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희, 중국 영화 ‘두 도시 이야기’ 캐스팅돼 17일 크랭크인

0630_[HB엔터]지진희_두도시이야기 캐스팅

배우 지진희가 중국 영화 ‘두 도시 이야기’(감독 김태균)에 캐스팅돼 촬영에 돌입했다.

지난 13일 지진희는 중국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영화 속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는 배우 천이한과 뜻 깊은 시간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18일부터 부산 등지에서 촬영을 시작, 중국 내에서 하반기 개봉을 목표로 영화 촬영에 매진할 계획이다.

‘두 도시 이야기’는 한 커플의 결혼을 배경으로 한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지진희는 이 작품에서 딸의 결혼을 반대하는 캐릭터로 출연해 활약할 예정이다.

‘여과애’ ‘길 위에서’ ‘적도’ 등 굵직한 중국 영화에 출연해 중화권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지진희는 이번 작품을 통해 모든 남성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화산고’ ‘맨발의 꿈’ 등으로 유명한 김태균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며 영화 ‘청설’로 유명한 대만 배우 진의함(천이한 陳意涵 )이 여주인공을 맡아 지진희와 호흡을 맞춘다.

지진희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두 도시 이야기’는 오는 11월 중국 개봉을 목표로 제작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HB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