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경 4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 ‘설계’, 9월 18일 개봉 확정

설계

영화 ‘설계’ 스틸 이미지.

4년 만에 스크린 복귀한 신은경 주연의 서스펜스 스릴러 ‘설계’가 모든 촬영을 마치고, 9월 18일 개봉을 확정했다.

‘설계’는 한 남자의 배신으로 인해 한 순간 밑바닥으로 추락한 한 여자의 치밀한 복수극을 그린 작품. 피도 눈몰도 없는 냉혹한 사채업자의 치밀한 설계와 복수의 과정을 담았다. 돈과 권력이 존재하는 현실 사회를 비판하고, 돈과 힘이 있어야만 하는 안타까운 현실에 대한 모든 것을 보여주겠다는 의도다.

신은경은 복수의 화신 세희 역으로 4년 만에 스크린 컴백했다. 세희는 족과 자신을 파멸로 몰고 간 사채업자에게 복수하기 위해 밤의 세계로 몸을 던지는 인물. 파격적인 연기 변신과 냉혹한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극 중 세희의 사채업계 장악을 어둠 속에서 도와주는 용훈 역에는 강지섭이 나섰다. 강지섭은 이번 작품이 첫 스크린 도전이다. 또 세희에게 영혼마저 팔아버린 뇌쇄적인 악녀 민영 역은 오인혜가 맡았고, 이 외에 이기영, 최용민 등이 출연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