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현, 박용하 4주기 애도 “내 친구 잊지 말아주세요”

2014063008571562122_2_99_20140630091904

배우 박광현이 4주기를 맞은 배우 고 박용하를 애도했다.

박광현은 30일 오전 트위터에 ‘4년 전 오늘 새벽부터 걸려온 전화. 오늘 새벽부터 울리는 알람. 같은 시각에 만나고 싶었다. 친구 영전에 담배하나 붙여주고. 여러 말을 건네 보지만. 그저 편안한 기운만이 감도는구나’라며 ‘내 친구…박용하. 잊지 말아주세요’라고 글을 남겼다.

고 박용하는 지난 2010년 6월 30일 세상을 떠났다. 매해 박용하의 기일마다 국내 팬들 뿐만 아니라 일본 팬들도 매년 박용하의 추모식에 참석하고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박광현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