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고나은 종영소감 “훌륭한 작품 통해 첫 사극 도전 영광”

고나은

KBS 대하드라마 ‘정도전(극본 정현민, 연출 강병택)’의 고나은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29일 호평 속에 막을 내린 드라마 ‘정도전’에서 고나은은 태종 이방원(안재모 분)의 정실부인이자 정치적 내조자인 민씨 역으로 열연했다. 그런 그녀가 마지막 촬영 현장 사진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고나은은 기품 넘치는 왕후로 변신한 채 ‘정도전’ 마지막회 대본을 들고 단아하게 미소 짓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양손을 가지런히 모은 고나은은 지금까지 ‘정도전’을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듯 배꼽인사를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동안 드라마 ‘아현동 마님’, ‘보석 비빔밥’, ‘결혼의 여신’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며 안방극장에 꾸준히 눈도장을 찍어 온 고나은은 드라마 ‘정도전’을 통해 데뷔 이후 첫 사극 연기에 도전,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이에 고나은은 “’정도전’을 지켜봐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 ’정도전’이라는 훌륭한 작품을 통해 처음 사극에 도전할 수 있게 되어 영광스러웠고, 시청자 여러분께 장르의 다양한 가능성을 보여드릴 수 있었던 값진 경험이 되었다”며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존경하는 선배님들께서 펼치시는 혼신의 연기를 어깨너머로 보고, 듣고, 배울 수 있었던 것 자체가 영광이었고, 큰 자산이 되었다. 이번 작품을 계기로 연기에 대한 열정이 더욱 깊어진 것을 느끼며, 시청자 여러분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배우로 성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의 포부를 전하기도 했다.

고나은은 KBS1 ‘정도전’을 마치고 당분간 휴식을 취한 뒤 차기작 검토에 신중을 기할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SH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