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세 ‘대한민국 이문세’로 27개 도시 17만 명 동원

이문세2

이문세의 브랜드 콘서트 ‘대한민국 이문세’가 27개 도시 17만명을 동원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해 6월 1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5만 관객 매진으로 시작된 투어 콘서트가 2014년 6월28일 시드니 스테이트 씨어터 공연을 끝으로 투어를 마무리 했다.

1년 동안 총 27개 도시 투어로 이뤄진 이문세 콘서트 ‘대한민국 이문세’는 17만 관객과 함께 한 공연으로 기록됐다. 한국에서 23개 도시 투어로 이어진 이문세 콘서트는 잠실공연을 시작으로 강릉, 인천, 창원, 전주, 대전, 수원, 울산, 의정부, 안동, 광주, 부산, 고양, 대구, 포항, 부천, 순천, 진주, 제주, 안양, 경산, 잠실앵콜, 원주, 천안에서 큰 인기를 누렸다.

또한, 이문세는 지난 5월 말부터 캐나다(토론토), 미국(로스앤젤레스·뉴저지), 호주(시드니)에서 3개국 4개도시 해외 순회 공연으로 1년동안 총 27개 도시 대장정을 펼쳤다.

지난 28일 호주공연 역사상 처음으로 한국 가수로는 2번째 단독 공연을 가진 이문세는 150분간 지칠 줄 모르는 무대매너와 특유의 가창으로 팬들을 들었다 놨다를 반복했다.

이문세는 현지시각 28일 오후 7시(한국시각 28일 오후 6시) 시드니 스테이트 씨어터에는 ‘대한민국 이문세’를 보기 위해 2천여 관객이 운집했다. 공연내내 기립박수와 환호성이 쏟아지는 인기를 과시하며 다시 한 번 신화를 만들어 냈다.

스테이트 씨어터는 1929년 지어진 역사적인 건축물로 문화유산으로 등록되어 있는 공연장이어서 의미가 남달랐다. 셜리 바세이, 해리 코닉 주니어 같은 세계적인 뮤지션의 라이브 공연을 비롯해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 에비타등 유명 뮤지컬이 막을 올릴 만큼 명성을 남긴 공연장은 이문세를 맞이했다.

이날 이문세는 애국가를 지휘하며 무대에 등장해 ‘붉은노을’ ‘소녀’ ‘난 아직 모르잖아요’ ‘사랑이 지나가면’ ‘옛사랑’ ‘광화문연가’ ‘이별 이야기’등 20여 곡에 이르는 자신의 히트곡으로 관객들의 가슴을 녹였다.

이문세는 “지난 1년 동안 자신의 능력 200% 발휘해 이 공연을 만들어준 스태프와 출연진들에게 감사하다”며 영광을 돌리면서 “오는 7월초 아주 간단한 수술을 받는다. 수술 마치고 곧 건강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전해 큰 박수를 받았다.

한편, 이문세 공연을 기획 제작한 무붕은 “1년간 쉼 없이 달려온 ‘대한민국 이문세’ 콘서트가 국내와 해외에서 큰 호평을 받았다”면서 “이문세의 티켓파워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으로 건재함을 실감했다”고 밝혔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무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