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정도전, 이방원의 칼끝에 역사의 이슬로

KBS1 '정도전' 방송 화면 캡처

KBS1 ‘정도전’ 방송 화면 캡처

정도전(조재현)이 결국 이방원(안재모)의 손에 최후를 맞이했다.

29일 방송된 KBS1 ‘정도전’에서는 이방원의 손에 의해 제거되는 정도전의 마지막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방원은 “그대의 불순한 사상이 다시는 이 땅에 발붙이지 못하게 만들 것이오. 그대를 죽여서 시신조차 만들지 못하게 만들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방원의 설득에도 굴하지 않았던 정도전은 죽음을 목전에 둔 순간에도 “방원아 기억하라. 이 땅에 백성이 살아있는 한 민본의 대업은 계속될 것이다”라고 강조했고, 이방원은 그런 정도전을 비웃으며 칼을 휘둘렀다. 이방원에 칼에 맞은 정도전은 피를 토하며 쓰러졌다.

정도전이 정신을 잃을 무렵 그의 눈에는 죽은 정몽주(임호)가 나타났다. 정몽주는 정도전에게 다가와 “삼봉, 이제 됐네. 자넨 할 만큼 했어”라고 말했고, 정몽주의 위로에 정도전은 눈물을 흘리며 그의 손을 잡았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1 ‘정도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