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헨리, ‘군대 무식자’의 아름다운 변신…언어 천재는 달랐다

MBC '일밤-진자 사나이' 방송 화면 캡처

MBC ‘일밤-진짜 사나이’ 방송 화면 캡처

‘헨리’로 시작해 ‘헨리’로 끝난 한 회였다.

29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 사나이(이하 진짜 사나이)’에서는 멤버들이 태풍 하이옌의 피해를 입은 필리핀 타클로반에 파병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해병대 팀은 해양 정찰을 통해 수영을 즐기는 아이들을 만났다. 더운 날씨에 힘들어하던 멤버들은 아이들을 보자 금세 미소를 찾았다. 특히 헨리는 6개 국어가 능통한 외국어 실력으로 아이들과 눈을 맞추며 대화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멤버들은 복구 작업을 하면서, 피해 아이들을 만났다. 아이들은 집도 가족도 잃었지만 모두 밝은 모습이었다. 헨리는 13세 제이크와 그 동생과 영어로 대화를 주고받으며 마치 형제같은 모습을 보였다. 제이크는 아빠, 엄마, 그리고 여동생까지 태풍의 피해로 잃었지만 밝은 모습이었다. 그의 단 한 가지 소원은 살던 집이 고쳐지는 것.

헨리는 제이크와 동생과 함께 태풍 피해 전에 살던 곳을 찾아갔다. 헨리는 대화를 계속 이어가면서 아이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갔으며, 어느새 손도 잡고 있었다. 국경을 초월한 의형제의 모습이었다.

이후 제이크의 집을 방문한 헨리는 충격적인 현실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태풍으로 인해 집 모양만 남아있었으며, 지붕이라든지 문 등은 다 실종된 모습이었다. 헨리는 눈시울이 붉어져 오는 것을 꾹꾹 참았다. 그리고 아이들을 꼭 안아주며 “아임 쏘리(I’m sorry)”라고 말했다.

헨리는 “울고 싶었는데 울 수 없었다”면서 “너무 미안했다. 뭐라도 하고 싶었다. 복구 작업을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일밤-진짜 사나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