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 이혜원, 안정환과 닭살 문자 공개…“우리는 여전히 신혼”

MBC '일밤-아빠! 어디가?' 방송 화면 캡처

MBC ‘일밤-아빠! 어디가?’ 방송 화면 캡처

안정환-이혜원 부부가 주고받는 닭살 문자메시지가 공개됐다.

29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이하 아빠 어디가)’에서는 2014 브라질 월드컵 중계를 위해 브라질로 떠난 안정환, 김성주와 응원을 위해 합류한 윤민수-윤후 부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브라질행에는 ‘아빠 어디가’의 아이들과 더불어, 엄마들과 안정환의 딸 안리원도 출연했다. 한국 공항에서부터 안정환은 이혜원에게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물었고, 윤민수는 “안정환 형이 신신당부를 했다”라며 이혜원을 에스코트했다.

브라질에 도착해 이동하는 도중에도 안정환과 이혜원의 애정 행각을 이어졌다. 이동 중인 버스에서 이혜원은 얼굴에 한가득 미소를 띄고 휴대폰을 바라보고 있었고, 김성주의 아내 진수정은 이를 바라보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이에 이혜원은 “우리는 문자랑 전화상으로는 신혼이다”라고 설명했고, 공개한 휴대폰 메시지에는 “자기 보고 싶은데”라는 애정 넘치는 문구가 담겨 있어 눈길을 끌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일밤-아빠! 어디가?’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