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조진웅, “예명은 원래 아버지 이름…로열티 원하셔서 곤란”

MBC '섹션TV' 방송 화면 캡처

MBC ‘섹션TV’ 방송 화면 캡처

조진웅이 자신의 예명과 관련된 사연을 귀띔했다.

2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조진웅은 “영화 작업을 처음 시작할 때 아버지 존함이 멋있어 보이고 남자다워서 ‘빌려 줄 수 있으시겠냐’고 물었다. 아버지께서는 ‘그래 가져갈게 없어서 별걸 다 가져간다’고 하셨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버지께서 이름에 대한 로열티 원하신다고 들었다”고 묻자 한숨을 내쉬더니 “적당한 계기가 되면 내 이름을 되찾고 싶다”고 토로했다.

또 “아버지에게 있어 연기의 기준은 말론 브란도다. 내 연기는 취급조차 하지 않으신다”며 아버지를 향해 “이제 아들도 좀 인정 좀 해 달라”고 호소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섹션TV’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