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최자 측, 열애설 재차 부인…“지갑은 수개월 전 잃어버린 것”

MBC '섹션TV' 방송 화면 캡처

MBC ‘섹션TV’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최자와 설리가 재차 불거진 열애설에 대해 부인하며 ‘분실 지갑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에서는 힙합그룹 다이나믹듀오의 멤버 최자(본명 최재호)와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설리의 열애설이 집중 보도됐다.

이날 제작진은 최자의 소속사에 전화를 걸어 사건 진상의 규명을 요구했다. 소속사 측 관계자는 “이미 수개월 전에 지갑을 잃어버린 것”이라며 “찾아준 게 고마워서 사례도 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4일 한 누리꾼은 “최자가 분실한 지갑을 습득했다”며 지갑 안에 있는 사진을 온라인에 공개해 논란을 일으켰다. 공개된 스티커 사진을 보면 설리와 최자로 보이는 남녀가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섹션TV’ 방송 화면 캡처